인니 대선 불복 ‘유혈 충돌’…6명 사망·200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1: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니 대선 불복 ‘유혈 충돌’ … 6명 사망·200명 부상  지난달 17일 치러진 인도네시아 대통령선거에서 조코 위도도(조코위) 현 대통령이 55.5%의 득표율로 승리하자 이에 불만을 품은 야권 대선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 총재의 지지자들이 22일 자카르타 시내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시위로 약 200명이 다쳤으며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상자가 속출한 것에 대해 “시위 현장에 배치된 군경에게 실탄과 화기가 지급되지 않았으며 대선 불복 시위를 악용하려는 세력의 소행”이라고 해명했다. 자카르타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니 대선 불복 ‘유혈 충돌’ … 6명 사망·200명 부상
지난달 17일 치러진 인도네시아 대통령선거에서 조코 위도도(조코위) 현 대통령이 55.5%의 득표율로 승리하자 이에 불만을 품은 야권 대선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 총재의 지지자들이 22일 자카르타 시내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시위로 약 200명이 다쳤으며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상자가 속출한 것에 대해 “시위 현장에 배치된 군경에게 실탄과 화기가 지급되지 않았으며 대선 불복 시위를 악용하려는 세력의 소행”이라고 해명했다.
자카르타 EPA 연합뉴스

지난달 17일 치러진 인도네시아 대통령선거에서 조코 위도도(조코위) 현 대통령이 55.5%의 득표율로 승리하자 이에 불만을 품은 야권 대선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 총재의 지지자들이 22일 자카르타 시내 선거감독위원회 앞에서 화염병을 던지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시위로 약 200명이 다쳤으며 6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상자가 속출한 것에 대해 “시위 현장에 배치된 군경에게 실탄과 화기가 지급되지 않았으며 대선 불복 시위를 악용하려는 세력의 소행”이라고 해명했다.

자카르타 EPA 연합뉴스

2019-05-2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