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완주군민들 전주항공대 헬기 운항 중단 요구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2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완주군 주민들이 저공비행하는 전주항공대대 헬기 소음으로 극심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운항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완주군 이서면 주민 600여명은 22일 전주시 덕진구 도도동 전주항공대대 앞에서 “이서면 헬기노선을 즉각 취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주민들은 “항공대대의 환경영향평가 검토에는 헬기가 완주군 상공을 비행하는 안이 아예 없었다”며 “군민을 우롱하고 고통에 빠뜨리는 헬기 운항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완주지역 30여개 단체로 구성된 ‘완주군상공일방적침범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도 “10만 완주군민들은 전주항공대대의 완주군 상공 운항이 중단될 때까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며 항공대대 이전 관계자 처벌을 주장했다.

이세우 공동대표는 “전주항공대대 헬기 소음 문제가 일단락 될 때까지 헬기 운항을 중지해야 한다”면서 “전주시의 밀실행정으로 야기된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일 완주군수도 “항공대대는 환경영향평가와 주민설명회, 행정협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완주군과 전혀 이행한 바 없다”며 “완주군 상공에 단 한대의 헬기도 운항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일에는 완주군의회도 ‘전주항공대대 헬기 노선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군의회는 “국방부·전주시·전주항공대대가 당초 환경영향평가검토안과 다른 헬기노선을 운영하며 이서면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명백히 위협하면서도 사태를 소극적으로 관망하는 행정편의주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군의회는 ▲주민 고통과 불편을 무시한 헬기 운행 즉각 중단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결정에 대한 사과 ▲지역 주민에게 피해주는 항공노선 백지화 등을 요구했다.

전주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