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면 인식 기술 경찰 등 정부에 팔면 안돼” 아마존 주주들의 반란 진압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06: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라인 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일부 주주들이 안면 인식 기술을 미국 경찰에 계속해 판매하지 못하게 압력을 행사하려던 계획이 일단 물거품이 됐다.

 아마존 연례 주주총회는 22일(현지시간) ‘트리스테이트 코올리션 포 리스판서블 인베스트먼트’란 주주 모임이 제안한 두 차례 투표를 벌인 결과, ‘레코그니션(Rekognition)’이라 불리는 이 시스템을 정부 기관들에 판매하는 일을 중단해야 할지, 이 기술이 시민의 권리를 침해하는지를 조사하는 별도 연구위원회를 만들어야 할지에 대해 모두 과반의 찬성을 얻는 데 실패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하지만 아마존은 아직 개표 결과를 공표하고 있지 않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그러나 처음부터 투표는 구속력을 갖지 않아 경영진은 결과에 따라 어떤 특정한 행위를 취해야 하는 것은 아니었다. 물론 아마존은 투표까지 가고 싶지 않았다. 미국 증권거래소가 파악한 바로는 그럴 권리도 갖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리스테이트 코올리션 포 리스판서블 인베스트먼트의 매리 베스 갤러거는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을 때까지, 그렇게 안되면 정부에 판매하지 않아야 한다는 신호를 회사에 보내길 우리는 바라고 있다”면서 “그 기술이 100% 정확하다 해도 대규모 사찰이 가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회에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을 생각하고, 공격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공적 공간에 선뜻 나서려는 생각을 꺾을 수 있기 때문에 정부 기관들에서는 사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아마존은 아직도 이 시스템을 그릇되게 사용했다는 단 하나의 보고도 접수된 적이 없다며 일부 주주들의 반란에 가세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레코그니션은 동영상과 사진을 스캔한 뒤 미리 저장한 2000만명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매치되는지 찾아보는 온라인 작업 툴이다. 얼마나 일치하는지 %로 알려준다. 아마존은 99% 이상 매치됐을 때만 결과로 활용할 것을 권하며 투명하게 이용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오리건주 힐스보로의 워싱턴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의 한 요원은 현지 일간 워싱턴포스트 인터뷰를 통해 일치율이 낮게 나오면 이 시스템과 함께 흑백 스케치 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기관은 이 시스템을 테스트해봤다.

하지만 아마존은 얼마나 많은 기관들이 이 시스템을 사용하는지 숫자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레코그니션은 다른 경쟁 소프트웨어에 견줘 값이 싼 것이 장점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과 토론토 대학의 공동연구진은 지난 1월 아마존의 알고리즘이 다른 네 가지 경쟁 제품보다 젠더와 인종 편견을 더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피부가 더 밝은 남성의 오차율은 0%인데 반해 더 어두운 여성의 오차율은 31.4%나 됐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