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UAE장관과 통화…피랍자 석방지원에 사의·방한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09: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반기 중 서울서 한·UAE 외교장관 특별전략대화 개최 제안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교장관과 20일 오후 10시께 전화통화를 하고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한국민 석방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준 것에 사의를 표했다고 외교부가 21일 밝혔다.

압둘라 장관은 “피랍인이 무사히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서 긴밀하게 협력하며 제반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모(62)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되는 과정에서 UAE 정부의 역할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한 바 있다.

강 장관은 지난 2월 한·UAE 정상회담 이후 양국 간 협력관계가 확대되고 있다는 점을 평가하고, 올해 하반기 중 한·UAE 외교부 장관 간 특별전략대화를 서울에서 개최하자며 압둘라 장관의 방한을 요청했다.

압둘라 장관은 강 장관의 제안에 동의하며 앞으로 외교 채널을 통해 개최 일자와 의제 등을 협의해나가자고 답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