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 하나가 된다는 21일…올해로 13번째 부부의 날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08: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식 하나에 드는 비용은? 젊은 커플에게 예식장에 강제로 지불해야하는 비용은 큰 부담이다. 서울신문DB

▲ 결혼식 하나에 드는 비용은?
젊은 커플에게 예식장에 강제로 지불해야하는 비용은 큰 부담이다. 서울신문DB

매년 5월 21일은 ‘부부의 날’이다. 가정의 달인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뜻에서 유래한 이날은 부부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화목한 가정을 일궈 가자는 취지로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1995년 5월21일 세계 최초로 경남 창원에서 권재도 목사 부부에 의해 시작된 기념일은 2003년 민간단체 ‘부부의 날 위원회’가 제출한 ‘부부의 날 국가 기념일 제정을 위한 청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결의되면서 2007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부부의 날 위원회에서는 지역별 부부축제, 부부음악제 등을 열고 부부 사랑고백 나눔의 시간 등을 갖는다. 올해도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한편 통계청이 공개한 ‘2018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혼인율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 연속 하락, 지난해 국내 혼인건수는 25만 7600건을 기록했다. 1972년 24만 4800명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통계청이 공개한 ‘2018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이혼 건수는 10만 8700건으로 전년대비 2.5%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혼건의 증가는 동거기간이 20년 이상인 사람들의 황혼이혼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