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평의회 前차관 “남북, 미래의 화해 늘 준비하고 기다려야”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0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주교 서울대교구 포럼 참석차 방한
요제프 클레멘스(오른쪽) 주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요제프 클레멘스(오른쪽) 주교.
연합뉴스

교황청 평신도 평의회 차관을 지낸 독일 출신의 요제프 클레멘스 주교는 “남북이 미래의 화해를 늘 준비하고 대비하고 기다려야 한다. 이것이 모든 그리스도인의 소원이어야 한다”고 20일 강조했다.

클레멘스 주교는 이날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독일과 폴란드의 화해 경험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주최한 ‘2019 한반도평화나눔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 중이다.

클레멘스 주교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폴란드 주교회의가 독일 주교단에 보낸 편지 내용인 ‘우리는 용서합니다. 그리고 여러분에게 용서를 빕니다’라는 경구를 소개하며 “이런 말은 현재의 한국에도 유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무리 상처가 깊더라도, 실망이 있더라도, 그리스도인은 저 멀리 바라보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시 폴란드 주교단은 독일에 강한 반감을 갖고 있던 폴란드 정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메시지를 독일 측에 전했다. 함께 자리한 구스만 카리키리 교황청 라틴아메리카 위원회 부의장도 “평화를 건설하려는 의지, 형제적 유대는 교회의 사명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남북 상황에 대한 교황청의 깊은 관심도 표명됐다. 카리키리 부의장은 “(교황 프란치스코에 대한 북한의) 공식적인 초청은 아직 없으며, 방북 관련 사전 준비모임이나 여행도 전혀 없었다”면서 “(다만 교황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협상 과정을 아주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5-2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