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가기술자격 시험 부정행위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차량기술사와 이용장·미용장 시험 등 국가기술자격 시험 문제 유출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시험 비리 의혹 7건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울산지방경찰청은 지난 1월 치러진 차량기술사 필기시험에서 출제위원이 시험에 응시한 산업인력공단 직원에게 문제를 유출한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해당 직원은 내부 직원이 공단 주최 시험에 응시할 때 의무적으로 보고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겨 시험은 무효처리됐고,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울산경찰청 관계자는 “내사 초기 단계로 향후 관련 자료 등을 공단 측으로부터 확보해 사건 내용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사 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전북 완주경찰서도 이용장·미용장 실기시험에서 감독위원들이 응시자 20여명에게 금품을 받고 합격 처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를 하고 있다.

공단 측은 나머지 5건 역시 경찰 수사를 의뢰했으나 밝힐 단계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울산경찰청은 지난해 공단이 주관한 전기기능장 실기시험에서 조직적으로 부정행위가 있었던 사실을 적발하고 시험장 관리위원과 전기학원 학원장, 전기기능장 인터넷 카페 운영자 등 3명을 구속하고 수험생 등 71명을 입건했다. 구속된 3명은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