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란, 전쟁 원하면 공식적 종말될 것” 고강도 경고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0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P “전쟁에 ‘톤다운’한 트럼프, 이란 협박” 분석
더힐 “김정은에 썼던 ‘화염과 분노’ 수사와 유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월 14일 모습.AFP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5월 14일 모습.AFP연합뉴스

호르무즈 해협에서 사우디아리바의 유조선이 공격받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이란이 싸우길 원한다면, 그것은 이란의 공식적 종말(the official end of Iran)이 될 것”이라고 고강도 경고를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다시는 미국을 협박하지 말라!”고도 덧붙였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12만 병력 중동파견’ 등 군사옵션 카드가 거론되는 가운데 이란과의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선을 긋던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만에 다시 발언 수위를 높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13일에는 이란을 향해 “그들이 무슨 짓이든 한다면 그것은 매우 큰 실수가 될 것이다. 엄청나게 고통받을 것”이라고경고했으나, 지난 16일 취재진으로부터 ‘이란과 전쟁을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는 “그렇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AP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대해 “며칠 전까지 이란과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며 ‘톤다운’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싸움을 추구한다면 파괴하겠다고 이란을 협박했다”고 풀이했다.
의회 전문매체 더 힐은 2017년 8월 북한을 향해 ‘미국을 더 협박하면 이 세계가 일찍이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해 썼던 것과 유사한 레토릭(수사)을 구사했다고 보도했다.

호세인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19일(현지시간) “우리는 전쟁을 추구하지 않지만 두려워하지도 않는다”라며 “국가를 방어하는 모든 분야에서 준비가 끝났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도 17일 자국의 단거리 미사일이 중동 페르시아만에 있는 군함을 타격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이는 미국이 최근 페르시아만에 배치한 ‘에이브러햄 링컨’ 항공모함 전단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