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銀’ 이아름, 2연패 무산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태권도선수권 결승 패배… 박우혁 銅
이아름 태권도 선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아름 태권도 선수

이아름(27·고양시청)의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2연패 꿈이 무산됐다.

이아름은 18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57㎏급 결승에서 홈 관중의 응원을 등에 업은 제이드 존스에게 7-14로 졌다. 지난 2017년 무주대회 챔피언인 이아름은 세계선수권 2연패를 노렸으나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인 존스를 넘어서지 못해 이번에는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이아름은 경기 시작과 함께 존스의 주특기인 오른발 밀어차기에 점수와 함께 주도권을 내준 뒤 좀처럼 분위기를 바꾸지 못하고 패했다. 존스는 다섯 번째 도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올림픽에서 2연패를 달성한 존스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2011년 경주부터 2017년 무주 대회까지 4회 연속 출전하고도 한 차례도 정상에 서지 못했다.

박우혁(한국체대)은 남자 80㎏급에서 동메달을 보탰다. 세계선수권에 첫 출전한 박우혁은 32강전에서 이 체급 올림픽 랭킹 1위인 막심 크람트코프(러시아)를 22-18로 꺾는 등 돌풍을 일으키며 4강까지 올랐지만 2017년 대회 우승자인 밀라드 베이기 하르체가니(아제르바이잔)에게 20-37로 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세 번째 세계대회에 출전한 여자 67㎏급의 김잔디(삼성에스원)도 16강에서 밀레나 티토넬리(브라질)에게 아쉽게 15-16으로 패해 메달 도전을 멈췄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5-20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