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슬림 학생 1만명 시대…기도공간 만드는 대학들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공회대, 신입생 1명 위한 기도실 마련
개신교계인 이화여대도 다문화 명상실
한양대·고려대 등 기도공간 제공 ‘호평’
“종교 포용 분위기·기본권 보장 인식 확산”
한양대 제2공학관에 설치된 다문화 기도실. 한양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양대 제2공학관에 설치된 다문화 기도실. 한양대 제공

이슬람권 유학생이 늘어나면서 무슬림 학생들을 위해 기도실을 만드는 대학들이 늘고 있다. 종교재단이 운영하는 대학에서도 다문화 명상실을 만들어 다른 종교를 가진 학생들을 포용하고 있다.

19일 성공회대에 따르면 학교는 이슬람교 신자인 신입생 한 명을 위한 임시 명상실을 제공하기로 했다. 다문화 가정 출신인 이 학생이 학교에 기도할 수 있는 공간을 요청했고, 학교는 지정된 세미나실을 하루 2시간씩 빌려주기로 했다. 학교 관계자는 “학교 규모가 작아 별도의 공간 마련은 어렵고 내부 논의 끝에 세미나실을 대여하기로 했다”면서 “소수 학생을 배려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성공회는 로마 가톨릭으로부터 분리해 나간 영국 국교회의 전통과 교리를 따른다.

이 대학에는 그동안 성공회 채플실 외에 다른 종교를 위한 기도실은 없었다. 성공회대 학부 및 대학원 과정에 재학 중인 외국인 학생은 총 18명으로 전체 재학생 2200여명 중 0.8%에 그친다.

교육부에 따르면 학위 과정에 재학 중인 이슬람권 유학생은 2016년 6540명(9%)에서 2018년 9989명(12%)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대학가에서는 할랄푸드 제공 등 다문화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하지만 종교재단이 운영하는 학교는 다른 종교인을 위한 기도실이나 명상실을 만들기가 쉽지 않았다. 교단과 교인의 시선, 해당 종교가 가진 이미지 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어서다.

그럼에도 대학에서 다문화 기도실이 늘어나는 데는 다른 종교를 포용하는 분위기가 확산됐기 때문이다. 개신교계 학교인 이화여대도 2016년 2학기 새 기숙사를 지으면서 다문화 명상실을 만들었다. 재학생 2만 3000명 중 외국인 학생은 1600명으로 7% 정도지만 소수라도 종교에 구분 없이 기도 공간이 필요하다고 봐서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명상실을 지을 당시 특별한 반대는 없었다”며 “80여개 국가에서 학생들이 오다 보니 수요가 있을 것으로 봤다”고 말했다. 개신교계인 연세대 송도 국제캠퍼스와 가톨릭대도 다목적 기도실을 운영하고 있다. 가톨릭대 관계자는 “가톨릭 신자 외에 무슬림 학생들도 와서 기도를 한다”며 “학생 복지가 소수의 학생도 배려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종교 재단이 아닌 한양대와 고려대 등도 유학생이 많은 공학관에 다문화 기도실을 만들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기도공간 제공이 하나의 기본권 보장으로 여겨지고 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19-05-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