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석 ‘5·18 기념식’ 이례적 참석한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18 관련 특별법·개헌 등 필요성 강조
광주 방문 후 “文개헌안 독해 권한다”
정치권 일각, 총선·대선 행보로 관측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8일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눈길을 끈다. 민정수석은 대통령의 외부일정에 동행하는 경우가 드물다는 점에서 매우 이례적인 행보라는 얘기가 나온다.

우선 표면적으로는 5·18 관련 개헌과 특별법 개정 등 제도 개편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민정수석이 직접 참석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광주 정신’을 부정하는 퇴행적 시도를 막으려면 헌법 개정과 함께 5·18의 왜곡·비방을 금지하는 특별법 개정,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등이 시급하다고 보고 지난해 개헌 작업을 총괄했던 조 수석이 광주행을 결심했거나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을 권유했을 것이라는 얘기다. 실제 조 수석은 19일 지난해 내놨던 헌법개정안 전문을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2018년 3월 개헌안 전문(前文)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역사관과 국정철학이 압축되어 있다”며 “변화한 부분을 중심으로 비교 독해를 권한다”고 했다.

조 수석은 앞서 전날엔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에 대해 “우리 사람 되기 힘들어도 괴물이 되진 말자”는 영화(홍상수 감독 ‘생활의 발견’) 속 대사를 인용해 일침을 놓았다. 그는 5·18 기념식에 다녀온 뒤 페이스북에 “5·18 폄훼·망발을 일삼는 자들, 정략적 목적과 이익을 위하여 그런 악행을 부추기거나 방조하며 이용하는 자들에게 이하 말을 보낸다”며 이렇게 적었다.

반면 정치권 일각에서는 조 수석의 광주행을 내년 총선 출마 및 차기 대선출마와 관련한 행보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민주당의 핵심인 광주에서 5·18을 직접 기념하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여당 지지층에 뚜렷한 인상을 심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것이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조 수석은 평소 사석에서 ‘정치할 일 없다. 내년(총선)이 되면 알게 될 것’이라고 입버릇처럼 말한다”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앞서 문 대통령도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조 수석에게 정치를 권유하거나 할 생각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5-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