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길’ 이재명 대항마로 유시민 필요한 친문

입력 : ㅣ 수정 : 2019-05-20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정철 “조국과 차기 대선 경쟁했으면” 유시민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 법”
기존 입장 변화… 與 “명분 달라는 얘기”
유시민(오른쪽)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8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마이크를 들고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시민(오른쪽)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8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마이크를 들고 얘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그동안 정계복귀 및 대선출마 가능성을 완강히 부인해 온 입장에 미묘한 변화를 보이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난 17일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유력한 대선주자로 재부상할 조짐을 보이는 상황과 관련 있는 변화라는 관측도 나온다.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딱 부러지는 분이 왜 자기 앞길은 명확하게 결정 못하느냐. 유시민과 조국 두 사람이 다음 대선에서 경쟁하면 국민들이 보기에도 다음 대선이 안심될 것”이라며 정계복귀를 압박하자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말했다. 타의에 의해서라면 정계복귀를 할 수도 있다는 의미여서 기존 입장과 큰 변화로 읽힌다. 사회를 맡은 김어준씨도 “남이 깎아 달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특히 유 이사장의 정계복귀 시사가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양 원장과의 대담에서 나왔다는 것이 의미심장하다. 유 이사장을 차기 대선주자로 만들기 위한 친문 진영의 군불 때기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19일 “유 이사장의 발언은 정계복귀를 위한 명분을 달라는 얘기”라며 “이 지사의 움직임과 맞물려 관심 있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움직임이란 앞서 17일 1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뒤 ‘큰길’을 거론하며 본격 대권 도전을 암시한 것을 말한다. 친문 진영의 기대주였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사건으로 고초를 겪는 상황에서 비문의 핵심인 이 지사가 부활하는 기미를 보이자 친문 진영으로서는 대항마가 필요해졌다는 얘기다.

실제 지난달 22~26일 리얼미터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 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서 이 지사는 7.2%의 지지율로 이낙연 국무총리(19.1%), 유 이사장(11.0%)에 이어 여권 주자 중 3위를 차지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친노 입장에서는 지난 대선 경선에서 이 지사에 대한 원한이 아직 풀리지 않은 상태”라고 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2019-05-20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