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구미에 제2의 광주형일자리

입력 : ㅣ 수정 : 2019-05-19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태호 靑수석 “상생 일자리 활성화”
청와대는 다음달 중 노·사·민·정 합의를 기반으로 한 상생형 일자리를 뜻하는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한 두 번째 가시적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광주광역시의 뒤를 이을 후보지로 경북 구미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태호 일자리수석은 이날 “지역 일자리를 위한 제2·3의 광주형 일자리, 즉 상생형 일자리를 더 활성화해야 한다”며 “여러 지자체에서 상생형 일자리를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아는데 6월 중에는 한두 곳에서 가시적 성과가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번 달은 (가시적 성과가 나오기에) 촉박하며 현재로선 구미가 가시권에 들어온 것 같다”고 밝혔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