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피랍 한국인 무사히 귀국…“구출 애써주셔서 감사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8 14: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모(가운데)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돼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모(가운데)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돼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게 납치됐다가 315일 만인 지난 16일 무사히 석방된 한국인 주모(62)씨가 18일 무사히 한국으로 돌아왔다.

주씨는 이날 오전 11시 6분쯤 에티하드항공 876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오전 11시 40분쯤 입국장 문을 통과한 주씨는 취재진에게 “저를 구출하기 위해 대통령님과 외교부 직원들, 그리고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 수도) 대사관 직원들이 애를 많이 써주셨다”면서 “대한민국 정부와 함께 고생한 아랍에미리트 정부와 관계기관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건강이 어떤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주씨는 “살은 10㎏ 빠졌다”면서도 “여러분이 신경 써주셔서 그런지 건강은 좋다”고 덧붙였다. 주씨는 다소 피곤한 기색이었으나 미소 띤 얼굴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가장 힘들었고, 음식이 맞지 않아서 힘들었다”고 전한 주씨는 피랍 경위를 묻는 질문에는 “다음에 기회가 있으면 답하겠다. 3일 간 잠을 못 잤다”며 즉답을 피했다.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모(왼쪽 두 번째)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돼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웃으면서 답하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 지난해 7월 리비아 무장세력에 납치됐던 한국인 주모(왼쪽 두 번째)씨가 피랍 315일 만에 석방돼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웃으면서 답하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20년 넘게 리비아 수로관리 회사인 ANC에서 근무한 주씨는 지난해 7월 6일 리비아 남서부 자발 하사우나에 있는 회사 캠프에서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됐었다.

정부는 사건 발생 직후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주씨를 구출하기 위해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을 보냈고, 리비아에 체류하던 우리 국민 38명에게 철수를 요청했다. 또 그동안 한-리비아 외교장관 회담·한-리비아 총리 간 전화통화·특사 및 정부대표단 파견 등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피랍은 2011년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가 582일 만에 풀려난 제미니호 한국인 선원 피랍사건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피랍기간이 길다.

현재 리비아에는 우리 국민 4명이 체류 중이며 정부는 조기에 리비아를 떠날 것을 강력히 권고하는 상황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