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서 주먹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 부른 황교안

입력 : ㅣ 수정 : 2019-05-18 12: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2019.5.18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월 광주’를 상징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주먹 쥐고 팔까지 흔들며 노래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황 대표는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과 나란히 기립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그는 행진곡이 연주되는 내내 주먹을 쥔 오른손을 어깨 아래에서 위아래로 흔들며 입을 조금씩 벌리고 노래를 따라 불렀다.

2016년 국무총리 자격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는 홀로 노래를 부르지 않고 꼿꼿이 서 있었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그는 지난 5월 1일 노동절 기념행사에 참석했을 때는 곡에 맞춰 작은 팔 동작만 하면서 입술만 조금씩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었다.

황 대표는 기념식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황 대표는 광주 5·18 추모단체와 시민단체 회원 등의 거센 항의 속에 15분 만에 가까스로 기념식장에 들어왔다.

황 대표는 이날 기념식장에 도착 직후 5·18단체와 광주 시민들로부터 “여기가 어디라고 오나. 물러가라”라는 격렬한 항의와 함께 물세례와 몸싸움을 치르는 등 홍역을 치르다 경호인력의 보호 속에 식장에 진입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광주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