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안 먹은 조현병 30대, 편의점서 흉기 휘둘러 3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9-05-18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현병을 앓고 있는 30대 남성이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종업원과 손님 등 3명이 다쳤다. 이 남성은 정신질환을 앓으면서도 최근 약을 먹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8일 특수상해 혐의로 A(38)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0시 2분쯤 부산 남구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손님 2명과 편의점 종업원에게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조사결과 A씨는 B(20·여)씨가 편의점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고 따라 들어가면서 흉기로 등을 찔렀다.

B씨가 놀라 소리치며 달아나자 편의점에 있던 다른 손님 C(33)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

이어 C씨가 계산대 쪽으로 도망가자 편의점 종업원 D(24)씨에게도 흉기를 휘둘렀다.

피해자 3명은 각각 등과 손, 목 부위에 상처가 났지만 경상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어떤 아저씨가 편의점에 흉기를 들고 있다. 사람들이 다쳤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4년 전 조현병 진단을 받았고, 이전에도 같은 병으로 병원 입·퇴원을 반복했다.

관할 정신보건센터와 경찰은 A씨를 관리하고 있다.

A씨 어머니가 최근 주거지 관할 파출소를 찾아가 “통원 치료를 받는 아들이 최근 약을 먹지 않아 불안하니, 약을 먹을 수 있게 타일러 달라”고 요청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응급입원 조치한 뒤 상태가 호전되면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할 예정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