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상공에 미 정찰기 ‘집중 감시’… 북 추가 징후 임박?

입력 : ㅣ 수정 : 2019-05-18 15: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공개한 훈련 모습으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이 지난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조선인민군 전연(전방) 및 서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공개한 훈련 모습으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발사체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단거리 발사체 2발을 연이어 발사하면서 미군의 감시정찰 활동이 대폭 강화되는 모습이다. 한반도 상공에 미 정찰기가 이번주에만 네 차례나 떠오르면서 조만간 북한의 추가적 군사 움직임이 나타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군과 민간 항공 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팟’에 따르면 미 공군 특수정찰기 RC135V ‘리벳 조인트’가 지난 17일 한반도 상공 3만 1000피트(9448.8m)에서 비행했다. RC135V는 서울·경기 상공을 선회해 동해 방면으로 이동했다.

리벳조인트(RC135V/W)는 미군의 전자정찰기 중 신호·전자·통신정보를 전문적으로 수집·분석하는 항공기로 적의 의도와 위협 등을 미리 파악하는 게 주요 임무다. 한반도 전역의 통신·신호를 감청하고 발신지 추적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위치 노출이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는 미군의 정찰 활동은 지난 4일과 9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전후로 더 강화되는 모양새다. 리벳조인트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날인 8일에도 수도권 상공을 비행했으며 단거리 미사일 발사 당일인 지난 9일 오전에는 미 해군 P3C 해상초계기가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됐다. 해상초계기가 내륙으로 비행하는 모습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이어 발사 후인 지난 13일과 14일에는 RC135V와 RC135W가 각각 한반도 상공에서 식별됐다. 16일에도 RC135W의 비행 모습이 확인되면서 한반도 상공을 집중적으로 감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통상적인 감시정찰 활동”이라며 큰 의미부여를 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군사 행보가 활발해지면서 미군의 감시활동도 더욱 강화되는 모습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특히 북한의 추가 발사 여부에 대해 군 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어 미군의 감시활동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일각에서는 오는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실시되는 정부의 전시대비 을지태극연습을 전후로 추가 무력시위를 감행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북한은 앞서 단거리 발사체 발사 이후 “북남 군사분야 합의를 위반하고 있는 장본인은 바로 남조선 군부”라며 한미 연합훈련을 앞세워 남측을 비난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선임분석관은 “한반도에 미 감시정찰 자산이 집중적으로 전개하는 것은 이례적”라며 “북한의 이상 동향이 발생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