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입주율, 조사 이후 최저 기록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입자 미확보, 기존 주택 매각 지연 탓
아파트 입주율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국주택산업연구원은 지난달 전국 아파트 입주율이 69.9%라고 16일 밝혔다. 아파트 입주율이 7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연구원이 조사를 시작한 2017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입주율은 입주지정기간(60일)이 끝나는 단지의 분양 아파트 가구 가운데 입주 및 잔금을 낸 가구 수 비중이다. 입주자모집공고 때 발생한 미분양 아파트는 포함하지 않아 실제 빈집은 더 많다.

지역별 입주율 차이도 크게 나타났다. 수도권은 82.2%(서울 87.3%), 지방은 66.9%를 기록했다. 특히 강원권(54.0%)은 두 채 가운데 한 채는 지정 날짜 안에 입주를 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원권에서 입주율이 낮았다고 해도 50%대로 떨어진 것은 조사 이후 처음이다.

미입주 사유는 ‘세입자 미확보(37.3%)’, ‘기존 주택매각 지연(35.8%)’, ‘잔금대출 미확보(17.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입주하지 못한 사유 가운데 세입자 미확보 응답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는 것은 입주 물량 증가와 무관하지 않다. 이달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전국 47개 단지에서 2만 5053가구에 이른다. 이 가운데 9161가구(36.6%)는 경기도에 집중됐다. 영남권에도 7731가구(30.9%)가 입주를 기다리고 있다.

다만, 서울, 대전, 세종시는 이달 입주율이 9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돼 상대적으로 빈집 걱정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박홍철 책임연구원은 “한꺼번에 많은 아파트가 신규 입주하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에서는 입주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입주 위험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