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군산공장 재가동 빨라진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5월 31일 폐쇄된 한국GM군산공장 재가동이 빨라질 전망이다.

전북도는 지난 3월 29일 GM군산공장 인수협약을 맺은 MS그룹컨소시엄이 15일 한국GM측과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본 계약은 기업 간 거래 조건에 따른 합의문 서명 형식으로 이루어졌고 잔금은 오는 6월 27일 지불할 예정이다.

매각 대상은 공장 내 토지와 건물, 기계, 장비 등이 모두 포함됐다. 그러나 매각 대금은 공개되지 않았다.

군산공장 인수절차가 사실상 마무리됨에 따라 재가동 시기가 빨리질 것으로 기대된다.

당초 인수 후 2년 이상 걸릴 것으로 예상됐던 재가동이 계획 보다 앞당겨 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는 군산공장 생산라인이 조금만 손을 보면 바로 가동할 수 있을 만큼 현대식 시설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MS그룹컨소시엄은 초기생산 시설 등에 2000억원을 투자해 전기차를 위탁생산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 연간 5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하고 2025년에는 15만대 수준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후 자체 상표의 전기차도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공장이 재가동되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가 되살아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일자리 창출 효과는 직접고용이 900명 간접고용 2000명으로 내연기관 자동차 공장 보다는 못하지만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전북도는 산자부, 군산시 등과 협의해 지역과 기업이 상생하는 투자촉진형 모델을 만들어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오는 7월 초쯤 군산공장 인수 마지막 단계인 등기이전 절차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며 “군산공장 재가동이 침체된 전북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고, 나아가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친환경 미래형 자동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