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 회장 “새로운 것 배워 사업화…성장동력 만들자”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서 당부…“도전·혁신 DNA로 조직문화 개선을”
“새로운 것을 적극적으로 배우고 활용해 우리의 역량으로 내재화해야 한다. 그래야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아 미래 성장 동력으로 만들 수 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15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에서 이같이 당부했다. 올해로 10회째인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은 매년 열리는 GS그룹 행사로 계열사들이 경영혁신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다.

허 회장은 이 자리에서 “변화의 속도가 빠를수록 시장의 움직임과 변화를 정확하게 읽어 낼 수 있어야 하고, 고객과 시장이 어떤 것을 요구하는지 잘 살펴 그 변화의 맥락을 짚어 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GS칼텍스와 GS리테일, GS홈쇼핑, GS EPS, GS E&R, GS글로벌, GS파워, GS건설 등 주요 계열사들은 혁신 활동을 통한 수익성 개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조직문화 구축 등 다양한 경영혁신 성과를 소개했다.

GS칼텍스는 가격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불순물 함유량이 많아 꺼렸던 미국산 원유에 불순물 제거 기술을 적용해 연간 120억원의 원유 도입 비용을 절감한 사례를 소개했다. GS리테일은 편의점 GS25의 커피브랜드인 카페25 종이컵에 쓰이는 기존 코팅제를 친환경 소재로 바꿔 연간 종이컵 1억개를 100% 재활용할 수 있게 개선했다고 발표했다. GS E&R은 저개발국가 가정에서 쓰이는 목재와 유해물질 발생을 줄이고자 고효율 취사설비(쿡 스토브) 14만대를 지원해 총 90만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혁신 사례를 경청한 뒤 “이렇게 일상적인 프로세스부터 회사 전체의 조직 문화까지 끊임없이 개선하고 발전시켜야 하며 우리에게 익숙한 시스템이라도 새로운 환경에 맞지 않는다면 과감하게 바꿔야 한다”며 “도전과 혁신의 DNA를 조직 전반에 뿌리내리도록 해야 한다”고 조직생활에서의 혁신을 주문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05-1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