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못차린 한국당… 이번엔 5·18 모독 두둔한 유튜버 초청

입력 : ㅣ 수정 : 2019-05-15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대전 유성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아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대전 유성 국가핵융합연구소를 찾아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대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당내 5·18 망언자 징계를 매듭짓지 않아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최근 당이 주최한 행사에 망언 의원을 두둔한 유튜버를 초정해 또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14일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 한 유튜버를 초청했다. 해당 유튜버는 지난 2월 유튜브 방송에서 “(5·18에) 폭동적인 요소가 있을 수 있고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으니 거기에 대해 우리가 한 번 생각을 해보자. 이게 한 개인이 갖고 있는 윤리에 어긋나는 건가”라며 5·18을 폄훼한 한국당 의원들을 두둔했다. 한국당은 지난 10일 ‘영(Young) 유튜버 작심토로 한마당’ 행사도 개최했는데 이 자리에는 “5·18 무장 폭동은 생각보다 더 오래전부터 계획됐다”고 한 또 다른 유튜버를 초청했다.

한국당 지도부가 ‘제명’ 징계를 받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처분을 미루고 있는 상황에서 당 행사에 5·18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가진 유튜버를 부른 사실이 알려지자 정치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5·18 망언 의원들을 호위했던 극우 유튜버까지 국회에 초청했는데 황교안 대표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다고 하니 이것이 과연 진정성이 있는 행보인지 의문”이라고 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라디오에서 황 대표의 광주 방문에 대해 “황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것은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국회 차원에서 5·18 망언 의원 징계를 다루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이날 오후 여야 간사 회동을 갖고 윤리특위자문위원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한다. 하지만 자문위 의견수렴 절차 없이 망언자 징계를 먼저 처리하자는 민주당과 새 자문위를 구성하자는 한국당·바른미래당 간 입장 차가 커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은 낮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5-1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