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한국 청년들 데이트 기피...비싼 돈들고 성범죄 우려 탓”

입력 : ㅣ 수정 : 2019-05-12 16: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NN, 특집 기사로 한국 청년 실업과 연애 기피 풍조 다뤄 주목
한국의 연애 기피 풍조를 다룬 CNN 홈페이지 화면.  CNN 홈페이지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의 연애 기피 풍조를 다룬 CNN 홈페이지 화면.
CNN 홈페이지 캡처



“한국 청년들이 경제난과 청년실업, 성범죄에 대한 공포 때문에 연애를 기피하고 있다.”

미국 CNN은 11일(현지시간) ‘많은 한국인 청년 남녀에게 데이트는 너무 비싸고 위험한 것’이라는 제목의 온라인판 톱기사를 통해 한국 청년들의 연애 기피 경향을 보도했다.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는 주로 북한과 외교안보 이슈를 다뤄온 CNN이 한국 청년의 연애 기피 풍조 등 사회 문제를 톱기사로 다룬 것은 이례적이다.

CNN은 한국보건사회연구원(KIHSA)의 조사 결과를 인용, 지난해 한국의 20~24세 미혼 남성 중 26%, 미혼여성의 32%만이 연인관계를 맺고 있다고 지적했다. 데이트를 하지 않는 남성의 51%, 여성의 64%는 싱글로 사는 것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CNN은 이런 경향의 원인으로 10.8%에 이르는 청년실업과 몰카 등 성범죄, 남녀차별 등 사회 문제들을 꼽았다. 특히 지난해 전체 실업률이 3.8%로 1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15~29세 청년 실업률은 10.8%로 이를 상회한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즉 한국의 미혼 남녀들이 구직활동에 집중하느라 연애를 할 시간과 돈, 정신적 여유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CNN은 결혼정보업체 듀오를 인용해 한국인 미혼 남녀가 1인당 1회 데이트하는데 드는 비용이 6만 3495원(약 55달러)이라고 전했다. 시간당 8350원을 버는 최저임금을 받는 직장인들은 단 1차례의 데이트를 위해 7.6시간을 일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론조사업체 엠브레인이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81%가 데이트 비용이 연애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는 데 있어 가장 큰 근심거리라고 답했다.

26세 대학 졸업생이라고 밝힌 이모씨는 CNN 인터뷰에서 “직업은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며 “내가 직업을 구하는 동안 누군가와 데이트를 한다면 (미래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데이트에 집중하지 못할 것 같다”고 데이트가 구직활동에 방해가 될 것을 우려했다.

한국 경찰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성폭력 신고건수는 2017년 3만 2000건으로, 2008년 1만 6000건에 비해 급증했다. 특히 2016~2018년 데이트폭력 신고건수는 1만 9000건으로, 이전 9000건에서 배 이상 늘었다고 CNN은 지적했다. CNN은 또 최근 K팝 스타들이 연루된 성범죄 스캔들은 한국사회에 이런 성범죄가 얼마나 확산돼있는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