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빠’·‘달창’ 뜻 전혀 몰랐다” 발언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19-05-12 1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수마시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주말인 11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앞에서 열린 대규모 ‘문 스톱’ 규탄집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9.5.11/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생수마시는 나경원 원내대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주말인 11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앞에서 열린 대규모 ‘문 스톱’ 규탄집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2019.5.11/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문빠’, ‘달창’ 등의 용어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표현한 데 대해 “의미를 전혀 몰랐다”며 사과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사과문을 내고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면서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대통령 특별대담 때 질문자로 나선)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면서 “기자가 대통령에게 좌파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지도 못하느냐”고 발언했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이다.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향해 일부 극우 네티즌들이 속되게 지칭하는 용어로 알려져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