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어 문희상도…이인영에 “밥 잘 사주는 할아버지 할게”

입력 : ㅣ 수정 : 2019-05-10 2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희상 의장에게 허리숙여 인사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을 예방, 악수를 하고 있다. 20195.1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희상 의장에게 허리숙여 인사하는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을 예방, 악수를 하고 있다. 20195.10/뉴스1

문희상 국회의장은 10일 국회에서 취임 인사차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여당은 여당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 의장은 이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야당 대표 시절 연설하며 ‘청청 여여 야야 언언’(청와대는 청와대답고, 여당은 여당답고, 야당은 야당답고, 언론은 언론다워야 한다)라고 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전날 이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회동에서 나 원내대표가 본인을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라고 농담한 것을 빗대 “야당을 동생이라 생각하고 시아버지·시어머니를 잘 모시는 게 여당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뚜벅뚜벅 가되 야당을 포용해야 한다. 아무리 싫어도 같이 가야 할 동생들”이라고 말했다.

또 문 의장은 “‘케미’가 중요한데 마침 5월 전후로 (각 당 원내지도부가) 싹 바뀌니 큰형으로서 역할을 잘해달라.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도 있으니 역사에 남는 일을 해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저희가 부족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직전에 병원에 가신 것에 너무 많이 죄송하다”며 “어려운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제 고집과 신념만 앞세우지 않고 많은 사람의 이해를 앞세우겠다”고 화답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조만간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선출 이후 문 의장 주재의 원내대표 회동을 건의했다. 그러자 문 의장은 “밥 잘 사주는 할아버지 역할을 하겠다”고 답했다.

전날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제가 그동안은 ‘형님’들을 모시고 여야 협상을 했는데 이제 동생이 왔다”며 “정말 민생과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된다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취임 인사차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반갑게 이야기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취임 인사차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반갑게 이야기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