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정세균계 재선 이원욱 원내수석 임명…이인영號 가동

입력 : ㅣ 수정 : 2019-05-10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원욱 민주당 제3정책조정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원욱 민주당 제3정책조정위원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원내수석부대표에 재선의 이원욱 의원을 임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론관에서 이 원내대표를 선임했다며 “막힌 여야관계와 관련해 소통과 아주 좋은 해법을 마련하는 활약을 보여주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러 최고위원에게 이 의원을 수석으로 지명하고자 한다 보고했더니 모두가 흔쾌히 아주 잘 선정했다고 격려하고 지지했다”며 “이 수석이 인선됨으로써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 드림팀 구성할 수 있는 확실한 발판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이 신임 원내수석부대표도 “이 원내대표를 모시고 공정한 나라, 양극화를 해소하는 나라, 진영논리에 물들여지지 않는 협치의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심부름을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원내수석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 수석 간 회동을 언제 할 것이냐는 질문에 “어제오늘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상의 드렸고 ‘네가(이 원내수석) 맡으면 충분히 도와주겠다’는 말을 들었다”며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찾아뵙고 인사드리면서 간곡히 부탁하겠다”고 말했다.

충남 보령 출신인 이 원내수석은 고려대 법대 학생회장 출신으로 새천년민주당과 열린우리당 등을 거치며 당직자 생활을 한 뒤 19대 총선에서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했다. 이 원내수석은 여야 의원 50명이 참여하는 사회적대타협추진 의원 모임을 주도적으로 이끌 정도로 야당과 관계가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원내수석은 2012년 대선 경선 당시 정세균 후보 캠프 대변인을 맡아 ‘정세균계’ 의원으로 분류된다. 이 원내대표와는 고대 동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원내수석이 이 원내대표가 소속된 민평련이나 더좋은미래 활동을 하진 않아 깊은 인연은 없는 편이지만 이번에 이 원내대표가 적극적으로 설득해 원내수석직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