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99세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5-07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 99세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中 99세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

중국에서 위안부 피해자 관련 다큐멘터리에 출연, 당시 일본군의 만행을 폭로했던 웨이사오란(韋紹紹蘭) 할머니가 99세로 별세했다.

6일 난징대학살 희생자기념관 공식 웨이보에 따르면 웨이사오란은 전날 오후 1시 20분쯤 숨을 거뒀다. 1920년 광시성에서 태어난 웨이사오란은 24세 되던 1944년 겨울 일본군에 끌려가 3개월간 위안소에서 성 착취에 시달렸고 임신 사실을 알게 된 뒤 위안소를 탈출해 아들 뤄산쉐(羅善學)를 출산했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9-05-0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