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의 암 이야기] 건강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먹어야 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9-04-30 0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대호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대호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

영양소를 적절하게 섭취하면 암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 여기서 ‘적절한 영양소’의 기준은 어느 정도일까.

최근 미국 내과 학회지가 성인 2만 7000여명을 대상으로 얻은 자료를 분석해 식이보충제 섭취와 암 또는 심혈관 질환 관련성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자들은 적절하거나 과도한 영양 섭취가 몸에 미치는 영향, 음식으로 영양을 섭취했을 때와 영양보충제를 먹었을 때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주목했다.

영양소와 사망률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비타민K와 마그네슘을 적절히 섭취한 사람은 사망 위험이 15~20% 정도 낮아졌다. 하지만 다른 영양소들은 의미 있는 결과를 보여 주지 못했다. 대부분의 영양소가 심혈관 질환의 사망 위험률을 낮추는 경향을 보였지만, 비타민A, 비타민K, 구리와 아연을 적절히 섭취했을 때만 의미 있는 감소가 나타났다. 하지만 과도하게 섭취했을 땐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이 약간이지만 오히려 높게 나타났다. 특히 과도한 칼슘 섭취는 사망 위험을 약 18% 정도까지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소를 적절하게 섭취해도 암 사망률을 크게 낮추지 못했다. 도리어 과도하게 섭취했을 때 암 사망률이 수치상으로 높아졌으며, 과도한 칼슘 섭취(매일 1000㎎ 이상 보충제로 복용)는 암 사망 위험을 유의미하게 높였다.

연구진은 영양소를 어떻게 섭취하는 게 좋은지도 보여 주었다. 음식으로 비타민A와 마그네슘을 적절히 섭취한 경우 사망률이 낮아졌지만, 보충제로 섭취했을 땐 사망률을 낮추지 못했다. 비타민A, 비타민K, 아연도 마찬가지였다. 흥미롭게도 보충제로 칼슘을 1000㎎ 이상 섭취하면 암 사망률이 높아졌지만, 음식으로 섭취하면 사망률이 높아지지 않았다. 연구자들은 매일 복용하는 보충제가 영양 섭취율이 낮은 사람들의 사망률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비타민D가 부족하지 않은 환자가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면 암을 포함한 모든 사망률 위험이 도리어 커졌다. 한마디로 연구진이 내린 결론은 음식으로 영양소를 적절하게 섭취하는 것만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보충제를 통한 과도한 영양 섭취는 위험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 줬다.

물론 이번 연구도 다른 연구들처럼 여러 제한점이 있어 비판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영양보충제 복용 횟수나 용량이 얼마나 정확한지에 대한 논란이 여전히 있다. 기억을 떠올려 보고하는 방식으로 연구가 진행됐기 때문이다. 다른 교란 변수들이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생각해 볼 점은 음식으로 충분히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면 굳이 영양보충제를 복용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영양보충제의 효과가 좋다는 명확한 연구결과를 찾기 어렵지만 좋지 않을 가능성은 이미 많은 연구에서 나타났다. 그렇다면 영양보충제를 복용하기보다 음식을 적절히 섭취하는 것이 효과적이지 않을까.
2019-04-30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