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에 좌석 우선권, 남자에 18% 더 받아온 채식 카페 폐점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7: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 손님에게 좌석 선택권을 우선 주고 남성들에겐 18%의 추가 요금을 받아온 호주 멜버른의 한 채식 카페가 오는 28일 폐점한다고 밝혔다. 인터넷에서 ‘남성세(稅)’를 받는다고 동네북처럼 두들겨 맞았기 때문이라고 영국 BBC가 25일 전했다.

‘핸섬 허’란 이름의 이 카페는 2017년 문을 열었는데 한달에 한 주씩 남자들에게 18%의 특별요금을 더 물렸다. 주인들은 강제적인 것은 아니라면서 남녀 임금 격차를 반영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주인들은 페이스북에 올린 긴 글을 통해 “(남성세에 대한 반응은) 얼마나 우리가 모략에 취약한지, 가부장제에 맞서고 해체할 필요를 더욱 확실히 보여줬다”며 “우리는 시드니 로드에 있는 아주 조그만 가게에 불과한데 여성과 여성들의 이슈를 우선시하는 공간으로 키워나가려 했다는 이유로 갑자기 멜버른 전체와 인터넷에서 동네북 신세가 됐다”고 개탄했다.

문을 닫으려는 이유에 대해선 “남성 인권운동가들이 황산을 끼얹어서”도 아니며, “충분한 돈을 벌어서”도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들은 남성세 때문에 그나마 버텨온 것이란 언론 보도를 부인하면서 “그저 더 이상 카페를 소유하고 싶지 않아서” 폐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아직 젊고 교육도 받았으며 또다른 모험을 위한 짬을 얻기 위해 가게를 파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연히 기쁘기 한이 없다는 반응과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