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년간 미국 보이스카웃 아동 성 학대 가해자 약 8000명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6: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이스카웃 단원들이 2005년 7월 미국 버지니아주 캐롤라인카운티 볼링그린에서 열린 잼버리 대회에서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하고 있다. 2019.04.25 볼링그린(버지니아)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이스카웃 단원들이 2005년 7월 미국 버지니아주 캐롤라인카운티 볼링그린에서 열린 잼버리 대회에서 국기에 대한 맹세를 하고 있다. 2019.04.25 볼링그린(버지니아) AP 연합뉴스

109년 역사의 미국 보이스카웃연맹(BSA)에서 72년 동안 활동한 관계자 및 자원봉사자 가운데 7819명이 아동 성학대를 저질렀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미 버지니아 의대 신경정신과 교수인 자넷 워렌은 연맹이 1944년부터 2016년 사이 제작한 비공개 파일을 검토해 이같은 결과를 밝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일명 ‘부패 파일’로 알려진 이 문서에는 연맹이 파악한 조직 내 성학대 사건과 가해자 정보 등이 담겼다.

가톨릭교회나 보이스카웃연맹이 연루된 성학대 사건 피해자를 주로 변호해온 제프 앤더슨 변호사는 23일 뉴욕 맨해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워렌 교수를 대신해 이 기간 성학대 가해자들로부터 피해를 입은 아동 수는 1만 2254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NYT는 보이스카웃 성학대 문제는 이미 수년 전 이슈화가 돼 워렌 교수 증언이 모두 새로운 내용은 아니지만, 분석엔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했다. 해당 파일의 일부 내용은 2012년 오레곤주에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스카웃 지도자에 대한 재판이 열리면서 공개됐었다.

앤더슨 변호사는 특히 이날 뉴욕주에서 성학대 의혹이 제기된 스카웃 지도자 130명의 명단을 제시했다. 다만 이들 가운데 혐의가 입증돼 유죄선고를 받은 이들이 몇명인지 등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보이스카웃연맹측은 성명을 통해 “아동 (성)학대 피해자들에게 깊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스카웃 활동 중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우리는 무고한 어린 아이에 대한 학대가 있었다는 사실에 격분하고 있다”면서 “모든 성학대 사건을 사법당국에 보고하고 있다. 성학대범이 청소년과 함께 일하는 것을 알고도 눈감은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연맹에 따르면 현재 보이스카웃 단원으로 활동하는 청소년은 약 220만명, 자원봉사자는 100만명에 이른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