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조평통, 한미공중훈련 비난…‘한반도의 봄’ 이후 첫 남측 비난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륙하는 KF-16 전투기  공군 제공

▲ 이륙하는 KF-16 전투기
공군 제공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대해 남북 간 군사합의에 대한 위반이라며 향후 남북 관계가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25일 경고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남조선 당국의 배신적 해위는 북남 관계를 더욱 위태로운 국면으로 떠밀게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담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정세 변화 속에서 북한이 대남기구인 조평통 명의의 담화 등을 통해 남한 당국을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미 양국 공군은 지난 22일부터 2주간 한반도 상공에서 기존 대규모 항공 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대체한 연합편대군 종합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한반도 정세를 고려해 규모를 축소하고 ‘로키’(low key·절제된 기조)로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조평통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에 대해 “4·27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며 북과 남이 군사적 긴장 완화와 적대 관계 해소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확약한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 행위”라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이 미국과 함께 우리를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 책동을 노골화하는 이상 그에 상응한 우리 군대의 대응도 불가피하게 될 수 있다”면서 “우리가 그 어떤 대응 조치를 취하든 남조선 당국은 아무런 말도 할 수 없을 것이며 만일 그에 대해 시비질할 때는 문제가 더 복잡해지고 사태가 험악한 지경에 이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북남 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살려 나가느냐 마느냐 하는 중대한 시기에 우리를 반대하는 노골적인 배신 행위가 북남 관계 전반을 돌이킬 수 없는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분별 있게 처신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조선반도 정세를 고려하여 훈련 규모를 축소하였다고 떠들고 있으나, 그러한 상투적인 헛소리로 우리를 안심시키고 내외 여론의 비난을 피해 가려 한다면 참으로 어리석은 오산”이라고 덧붙였다.

조평통은 “남조선 당국이 간판이나 바꾸어 달고 ‘규모 축소’ 흉내를 피우며 아무리 오그랑수(술수)를 부려도 은폐된 적대 행위의 침략적이며 공격적인 성격과 대결적 정체를 절대로 가릴 수 없다”면서 “우리는 앞에서는 ‘평화’와 ‘대화’를 운운하고 뒤에서는 여전히 동족을 반대하는 불장난질을 하는 남조선 당국의 이중적 행태를 이해할 수 없으며 추태를 예리한 눈초리로 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 전 주민이 구독할 수 있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조평통 대변인의 담화 전문을 게재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