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전문용어 띄어쓰기/이경우 어문부장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주 열린 한국어문기자협회 세미나. 주제발표를 하던 서강대 이덕환 교수가 물었다. “‘원자가 전자를 떼어내다’를 어떻게 읽으시나요?” 무슨 말씀? 참가자들이 의아한 표정을 짓자 이 교수는 “[원자가 전자]가 아니라 [원자까 전자]”라고 했다. 이건 또 무슨 말씀? ‘원자가 전자’는 하나의 뜻을 가진 전문용어였다. ‘원자가’에서 ‘가’는 주어를 나타내는 조사 ‘이/가’의 ‘가’가 아니었다. ‘물가, 소매가’에서 ‘값’을 뜻하는 ‘가’였다.

이 교수가 말하고 싶었던 건 전문용어의 띄어쓰기 문제였다. ‘원자가전자’로 붙여 쓰면 의미를 더 바로 알 수 있고, [원자가 전자]라고 읽을 일도 별로 없다는 것이었다. 그럼 붙여 쓰면 되지 왜? 출판 과정에서 자동으로 ‘원자가 전자’로 돌아간다고 했다.

맞춤법에 단어는 띄어 쓰는 게 원칙으로 돼 있다. 이 ‘원칙’을 엄격하게 따르면 ‘원자가 전자’라고 띄어야 한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원자가^전자’라고 올려놓았다. 붙여도 좋다는 표시다. 한데 띄우기가 ‘지침’인 곳이 많은 모양이다. ‘원칙’을 따르는 게 더 나은 선택이라고 본 것이다. 띄어쓰기의 목적은 효율적인 읽기에 있다. 취지를 잃은 ‘원칙’은 달라져야 한다.

wlee@seoul.co.kr
2019-04-25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