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논란에 ‘의총 소집’ 요구까지…바른미래 극한 분열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6: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사개특위(사법개혁특별위원회) 오신환 위원을 사임시키려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국회 해설집 내용 중 ‘위원 개선의 제한’을 설명하고 있다. 2019.4.24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2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 사개특위(사법개혁특별위원회) 오신환 위원을 사임시키려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국회 해설집 내용 중 ‘위원 개선의 제한’을 설명하고 있다. 2019.4.24 연합뉴스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싼 바른미래당 내부 분열이 시간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4일 자신을 포함한 의원 10명의 명의로 당 원내지도부에 긴급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오신환 의원을 사개특위 위원에서 사임시키려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김관영 원내대표에게 의총 소집요구서를 냈다고 밝혔다.

이총 소집요구에 동의한 의원은 정병국·유승민·이혜훈·오신환·유의동·하태경·김중로·이태규·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총 10명이다. 이들 의원 가운데 8명은 바른정당 출신이고 김중로·이태규 의원은 국민의당 출신이다.

바른미래당 당헌에 따르면 재적의원 4분의1 이상의 소집요구가 있으면 원내대표는 48시간 내 의총을 소집해야 한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반발은 계속 거세지고 있다. 이혜훈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것은 진짜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문명사회에서 불법을 저지르겠다는 사람이 나오면 정말 대책이 없다. 그렇게 되면 당이 존립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이 사개특위 소속 의원들의 결정에 대해 강제할 수 없다고 약속해 놓고도 그런 이야기를 하면 문명사회의 일원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국회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 논쟁의 중심에 선 오 의원은 이날 “저는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고 말했다.

반면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합의안이 추인된 만큼 합의한 대로 추진하는 게 당에 소속된 의원의 도리”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합의안이 추인돼 당의 총의를 모았다고 생각한다. 추인된 결과에 따라 집행할 책임도 원내대표에게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는 “그쪽(바른정당 출신 의원)의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오늘 중으로 오 의원을 만나서 진의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최대한 설득을 해보겠다”며 “오 의원이 그 동안 이 일에 기여를 해온 만큼 마지막까지 매듭을 짓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