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北비밀경찰 간부 3명, 3월 말 중국으로 탈북한듯”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5: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보위성 “한미 정보기구 소탕 반테러 타격전 개시” 위협 북한은 5일 “미제와 괴뢰도당(한국)의 정보 모략기구들을 소탕하기 위한 우리 식의 정의의 반(反)테러 타격전이 개시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사진은 국가보위성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는 조선중앙TV 아나운서의 모습. 2017.5.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보위성 “한미 정보기구 소탕 반테러 타격전 개시” 위협
북한은 5일 “미제와 괴뢰도당(한국)의 정보 모략기구들을 소탕하기 위한 우리 식의 정의의 반(反)테러 타격전이 개시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사진은 국가보위성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는 조선중앙TV 아나운서의 모습. 2017.5.5 연합뉴스

북한 비밀경찰인 국가보위성 간부 3명이 지난달 말 탈북해 중국으로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고 도쿄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이들 중 1명은 국가보위성 국장으로, 인민군 장성급에 해당하는 고위직으로 알려졌다.

도쿄신문은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한 베이징발 기사에서 “국가보위성 간부들이 지난달 말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이들이 중국 북동부 랴오닝성으로 갔으며, 북한 당국이 이들의 뒤를 필사적으로 쫓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신문은 이들의 탈북은 체제에 대한 불만 등 정치적인 동기보다 북한 당국이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검열을 강화하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한 소식통은 “탈북한 간부들이 검열에서 직권남용 등 부정행위가 적발되자 신변의 위협을 느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보당국 소식통은 “탈북 정보는 있지만 확인되지 않았다”고 도쿄신문에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호위사령부 간부의 부정축재가 발각된 뒤 당과 군, 국가기관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검열활동을 벌이고 있다. 노동신문은 지난 13일자 사설에서 “부정부패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투쟁을 계속해서 강력하게 전개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