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머니’ 대만 면세점·야시장에서 결제 가능해진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15: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3일 하나금융그룹 GLN은 대만 파트너사 타이신금융그룹 사옥에서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서비스’ 론칭 기념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왼쪽부터 쟝쏭쩐 에버리치 부총경리, 쉬에동또우 패밀리마트 CEO,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우동량 타이신금융그룹 회장, 황쓰웨이 RT마트 재무총재, 우씬창 신광미츠코시 백화점 부총경리, 최동천 마스터카드 지역총재.  하나금융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3일 하나금융그룹 GLN은 대만 파트너사 타이신금융그룹 사옥에서 ‘하나멤버스 대만결제 시범서비스’ 론칭 기념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왼쪽부터 쟝쏭쩐 에버리치 부총경리, 쉬에동또우 패밀리마트 CEO,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우동량 타이신금융그룹 회장, 황쓰웨이 RT마트 재무총재, 우씬창 신광미츠코시 백화점 부총경리, 최동천 마스터카드 지역총재.
하나금융그룹 제공

전자지급수단인 ‘하나머니’로 대만 면세점과 야시장에서 결제가 가능해진다.

하나금융그룹은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전자지급수단인 ‘하나머니’가 대만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국내 전자지급수단 가운데 해외결제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별도의 환전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앞서 카카오페이나 네이버페이 같은 전자지급수단이 해외에서는 결제가 어렵다는 한계가 지적되자 지난 1월 금융위와 기재부는 전자지급수단의 해외결제를 허용하도록 했다.

‘하나머니’는 대만 에버리치 면세점이나 자판기, 야시장의 가맹점에서 1회 최대 미국 600달러까지 결제할 수 있다. 하나금융은 편의점 패밀리마트, 신광미츠코시 백화점, 할인마트인 RT마트, 택시조합인 대만 대차대 등으로 가맹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