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가야 할 길 남아… 하나 된 마음으로 다시 시작”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친 떠나보내고 사내게시판에 글
6월 IATA연차총회서 의장직 수행
상속문제 매듭짓고 순항할지 주목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연합뉴스

조원태(44) 대한항공 사장이 선친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식을 치르고 나서 곧바로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조 사장은 오는 6월 1일부터 사흘간 서울에서 열리는 세계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조 회장을 대신해 의장직을 수행한다. 조원태호(號)가 조 회장의 지분 상속 문제를 원만하게 매듭짓고 순항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3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사장은 조 회장의 장례를 마친 다음날인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로 출근해 사내 게시판에 직접 글을 올렸다. 조 사장은 글에서 “여전히 마음은 무겁지만, 우리에게는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다”면서 “임직원 모두가 자부심을 느끼고 고객과 국민이 신뢰하고 자랑스럽게 여기는 대한항공이 되도록 새로운 마음, 하나 된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자”고 밝혔다. 조 사장이 한진그룹을 책임지고 이끌어 나가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조 사장은 또 “회장님 집무실에 들어가면 여전히 그 자리에 계실 것 같다”면서 “장례를 치르는 동안 살아 계실 적 회장님께 사랑을 잘 표현하지 못했던 것을 가슴 치며 한없이 후회했다”고 인간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항공업계의 유엔총회’라 불리는 IATA 총회가 조 사장이 경영 능력을 보여 줄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IATA는 1945년 세계 각국의 민간 항공사가 모여 설립한 국제협력기구로 현재 120개국 287개 민간 항공사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이번 총회는 세계 주요 항공사의 최고위층이 모여 항공산업 전반을 논의하는 자리로, IATA 집행위원을 역임한 조 회장이 첫 서울 유치를 주도했다.

조 사장이 IATA 총회 의장으로서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항공 외교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면 전 세계 항공 업계에 뿌리내린 ‘조양호의 대한항공’이라는 인식이 ‘조원태의 대한항공’으로 바뀔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IATA는 조 사장이 세계 무대에 화려하게 데뷔하는 좋은 기회다. 하지만 준비가 부족해 아버지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받는다면 그룹 경영 전체가 흔들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4-2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