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좌파독재 비방 이해 힘들다”

입력 : ㅣ 수정 : 2019-04-24 02: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합법 절차 따른 법 개정 존중을” 페북 글
강기정 “친인척 견제 빠져 文 아쉬울 듯”
조국(가운데)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가운데)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은 23일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안건을 각 의원총회에서 추인한 데 대해 “대환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 수석은 페이스북에 “어제 이뤄진 홍영표, 김관영, 장병완, 윤소하 등 4당 원내대표의 결단이 4당 모두의 추인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합법적 절차에 따른 입법 시도에 대해 ‘좌파 독재’, ‘좌파 반란’, ‘입법 쿠데타’ 등의 비방이 가해지고 있다. 내가 아둔해 이해하기 힘들다”고 자유한국당의 공세에 반박한 뒤 “합법적 절차에 따른 법 제·개정이 존중되는 것이 의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기초”라고 강조했다.

다만 강기정 정무수석은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 기능 중 대통령 친인척에 대한 견제가 빠진 것을 안타까워하실 것으로 보인다”며 “문 대통령은 앞으로 이 부분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를 살펴볼 듯 하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 과거 발언에 비춘) 제 개인 생각일 뿐 대통령이 4당 합의에 대해 직접 언급한 바는 없다”면서도 “공수처의 핵심은 대통령 친인척에 대한 감시다. 문 대통령도 이전부터 이 점을 강조해 왔다”고 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4-2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