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지방공무원 시험 경쟁률 15.7대 1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15: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교육청은 ‘2019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186명 선발에 2928명이 지원해 평균 15.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46명 모집에 2842명이 지원한 19.5대 1의 경쟁률보다 다소 낮아진 것이다. 지난해 보다 신발인원은 28% 증가했지만 지원자 수는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직렬별로는 교육행정(일반) 직렬이 155명 선발에 2553명이 지원해 16.5대 1, 사서 직렬이 11명 선발에 173명이 지원해 15.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시설(건축) 직렬이 3명 선발에 24명 지원해 8대 1, 시설(일반토목) 직렬이 1명 선발에 7명 지원해 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산 직렬은 1명 선발에 21명이 지원해 21대 1, 공업(일반기계) 직렬은 1명 선발에 16명 지원해 1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보건 직렬은 2명 모집에 49명이 접수해 24.5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교육행정 직렬 내에서 소외 계층의 공직진출 기회 확대를 위한 장애인 모집은 6대 1, 저소득층 모집은 10.7대 1의 경쟁률을 각각 보였고,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포함)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경력경쟁임용시험 시설(건축) 직렬은 5.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접수자 성별 비중은 남성이 25.17%(737명), 여성이 74.83%(2,191명)다.

연령대는 20대 이하가 58.27%(1,706명)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30대 33.88%(992명), 40대 7.38%(216명)을 차지했다. 50대 이상도 0.47%인 14명이 접수했다.

부산교육청은 오는 6월 3일 필기시험 장소를 공고하고, 같은 달 15일 4개 시험장에서 필기시험을 치를 계획이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