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하루하루가 고통이었다” 끝내 눈물 쏟은 콜텍 노동자들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년 투쟁동안 가족의 고통도 깊어”
장미꽃 들고 “정리해고 폐지” 외쳐
노사 합의문 서명…사측, 유감 표명
콜텍 노사 조인식이 열린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콜텍 본사 앞에서 콜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콜텍 노사 조인식이 열린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콜텍 본사 앞에서 콜텍 투쟁 승리를 위한 공동대책위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에 투쟁 끝난 사람들, 다 와서 사진찍자”

23일 서울 강서구 콜텍 본사 앞 농성장 앞은 임재춘(57) 조합원과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투쟁 4464일, 해고는 삶을 파괴한다”는 문구 아래로 1월에 굴뚝 농성을 끝낸 파인텍 차광호 지회장과 김옥배 부지회장이 나란히 앉았다. 투쟁에 연대했던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종교인들도 콜텍 투쟁 마지막 날을 사진에 담느라 바빴다.

국내 최장기 복직 투쟁 사업장이던 콜텍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끝으로 13년 길위의 투쟁을 마무리했다. 김득중 쌍용차노조 지부장 등 작년과 올해 초 장기 복직 투쟁을 끝낸 노동자들도 마지막 기자회견 자리를 지켰다. “고생했다” “축하한다”는 인사말이 끊임없이 오갔다.

웃음과 인사가 오가던 농성장은 김경봉(60) 조합원이 마지막 소감을 말하기 시작하자 순식간에 눈물바다가 됐다. 김 조합원은 “지난 13년 투쟁 동안 단 하루도 어렵지 않은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13년 동안 생계를 책임지고 아이들을 돌봐야 했던 내 식구들의 고통이 너무 컸다. 정말 고맙다”고 말하며 참았던 눈물을 쏟았다.

임재춘 조합원도 고맙다는 말을 먼저 꺼냈다. 그는 “목숨을 살려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박영호 사장이 노동자를 아끼는 사람이었다면 내 딸들이 어릴 때 그렇게 고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울먹였다. 또 “한국 기타는 세계 최고인데 (콜텍 공장이 없어져) 국내 브랜드 기타가 없어지는게 너무 안타깝다”며 마지막까지 기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4개월 동안 콜텍 사측과 교섭을 이끈 이승렬 금속노조 부위원장도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4464일과 단식 42일이라는 숫자의 무거운 짐이 오늘로 내려진 것 같다”며 “콜텍은 일상으로 돌아가지만 30여곳 남은 금속노조 투쟁 사업장에도 관심과 애정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3년 투쟁을 이끌어 온 이인근 지회장은 “13년 세월동안 가정과 내 꿈, 내 삶을 버려야 했던 건 이 나라 법원 때문이었다”며 정리해고 정당성을 인정한 2012년 대법원 판결을 비판했다. 이어 “자식세대에는 잘못된 정리해고로 거리 투쟁하는 노동자가 없어야 한다. 마음놓고 일하고 그 노동을 통해 삶과 꿈을 이뤄가는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발언이 끝나고 세 명의 콜텍 노동자들은 투쟁에 연대해 온 시민사회 관계자들에게 장미꽃을 일일이 나눠주며 고마움을 표했다. 꽃을 받아든 참석자들은 “정리해고 폐지하자”는 마지막 구호를 외쳤다.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콜텍 노사는 서울 강서구 한국가스공사 서울지역본부에서 조인식을 열고 전날 잠정 합의한 노사 합의문에 정식 서명했다. 조인식에 참석한 박영호 콜텍 사장은 “13년째 끌어온 분규가 원만히 타결돼 합의를 이룬 것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조합원들이 13년 동안 가정을 못 들어가고 길거리 생활을 했는데 빨리 따뜻한 가정으로 돌아가 정상적 사회생활을 하고 건강도 회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