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운봉산 화재 원인... 농사폐기물 태우다 발생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부산 운봉산에서 발생한 화재는 60대 주민이 농사폐기물을 태우다가 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산림보호법 위반 혐의로 A(64)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3일 오후 3시 15분쯤 운봉산 3부 능선에 있는 텃밭 일대에서 폐비닐과 농사폐기물을 모아 태우던 중 산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폐비닐 등을 태우던 중 순간 강한 바람으로 불씨가 밭 주변 마른 잡초와 대나무,울타리 등을 타고 옮겨붙으며 산림으로 번졌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 씨는 약 25㎡ 넓이의 텃밭에서 5년 전부터 마늘과 상추 등을 심어 가꿔온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당시 사흘째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운봉산 일대 곳곳으로 번지면서 다음날 오전 9시까지 18시간이나 지속했다.

이 불로 임야 20ha가 탄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며,현재 해운대구가 정확한 피해면적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탐문 수사를 벌여 A 씨가 불을 낸 사실을 확인했다.A 씨는 경찰에서 모두 자백했다.

부산시는 환경단체 등과 협의해 복구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