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쩍 ‘셀피’ 포즈 취하는 마운틴 고릴라 두 마리, 애달픈 사연이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07: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생에 1000마리 정도 밖에 남아 있지 않은 멸종위기종 마운틴 고릴라 두 마리가 밀렵꾼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국립공원 레인저가 셀피를 촬영할 때 뒤에서 자연스럽게 포즈를 취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아프리카 대륙 최초의 국립공원인 콩고민주공화국 비룽가 국립공원의 센퀘퀘 보호소에서 촬영된 사진인데 ‘은다카지’와 ‘은데제’란 이름으로 불리는 두 암컷은 각각 생후 4개월과 2개월 됐을 때인 2007년 7월 어미들이 밀렵꾼에 살해된 아픔을 갖고 있다고 영국 BBC와 인디펜던트, 미국 AOL 닷컴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그 뒤 공원 레인저들이 거두어 길러왔는데 두 마리 모두 부모처럼 레인저들을 여겨 이렇듯 천연덕스럽게 셀피 포즈를 따라 하는 것 처럼 행동했다는 것이다.

이노센트 음부라눔웨 비룽가 국립공원 부국장은 아주 어릴 적부터 이곳 공원에서 레인저들과 함께 성장했기 때문에 고릴라들이 “인간 흉내를 낸다”며 두 다리로 서는 것이 그들 나름대로 “인간이 되려고 배우는” 방법이라고 말하면서도 “늘상 있는 일은 아니다”고 했다. 이어 “그걸 보고 많이 놀랐다. 아주 재미있다. 고릴라가 얼마나 인간을 모방해 그렇게 서 있을 수 있을지 궁금하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처음에는 밀렵을 반대하는 운동가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다 BBC 기자로 일했고 지금은 유엔 케냐 지부에서 일하는 이본느 은데게가 BBC에 알려 보도되면서 선풍적인 관심을 끌고 고릴라 보호에 앞장 선 비룽가 국립공원을 돕기 위해 기부금을 내겠다는 약속이 이어졌다. 국립공원측은 인스타그램에 연출된 것 아니냐는 댓글 등에 대해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고릴라들이 이렇게 두 발로 서 있는 모습을 보는 일은 어렵지 않은 일이며 많은 유인원들이 아주 짧은 순간이지만 편안하게 직립보행을 할 수 있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하지만 이렇게 셀피를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는 것과 같은 행동은 “예외적인 여건에서”촬영된 것이며 관광객들이 이런 순간을 만들어내려고 따라 해선 절대 안된다고 경고했다.

또 레인저로 일하는 것이 즐거운 일만은 아니며 아주 위험한 일자리다. 지난해에도 이 공원의 레인저 다섯 명이 반군으로 의심되는 이들의 매복 공격을 받아 숨지는 등 1996년 이후 13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에서는 정부군과 다양한 무장 분파들의 내전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이들 무장 분파 가운데 몇몇은 공원 안에 근거지를 두고 때때로 동물들을 밀렵하곤 해 레인저들과 충돌을 빚는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