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94년 6월 1일은 일본조선침략일… 일본은 침략의 꿈 다시 꾸지 말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저자 인터뷰] 박해순 작가
박해순 작가

▲ 박해순 작가

일본정부가 현재까지도 조선무력침략과 관계된 당시의 일본정부와 참모본부의 조선 출병준비와 진행과정에 주도적으로 관여한 사건의 진상을 극비로 관리했던 기록을 추적, 조선 무력침략의 실체를 낱낱이 수집하고 파헤친 ‘1894 일본조선침략’ 이란 제목의 책이 최근 출판됐다,

이에 서울신문은 저자인 박해순 한일관계연구가를 만나 인터뷰했다. 저자는 인터뷰에서 “20여년을 일본 정부의 조선침탈 관련 군사기록, 전쟁일지, 참모본부 첩보 보고서, 혼성여단 보고서, 전사 기록 등 공문서와 조선침탈 주역들의 개인기록을 찾아내는 데 바쳤다”면서 “일본은 침략의 꿈을 다시는 영원히 꾸지 않길 바란다”고 책 출간의 이유를 설명했다.

저자는 한일관계연구가이자 전문번역가로서 단국대학교 일어일문학과 졸업, 동대학원 수료, 우리문화연구소와 공주민속극박물관 학예연구원, 공주아시아1인극제 실행위원, 군사문제연구소 연구위원을 지냈다. 주요 번역서로는 “성과 미디어”(동문서, 1996), “뇌내혁명2”(사람과 책, 1996), “춤추는 무당과 춤안추는 무당”(한울, 2000), “공자의 식탁”(뿌리와이파리, 2002), “일본군 위안부 문제”(동문선, 2008), “군대와 성폭력”(선인, 2012), “근대동아시아 속의 류큐병합”(2019, 근간) 등 다수의 책이 있다.

→‘1894 일본조선침략’은 어떤 책인가요.

-제목 그대로 일본의 자료에 따르면 일본이 1894년에 조선을 무력침략했다는 책입니다. 일본이 역사기록 편찬 작업 단계부터 사실의 진상을 서술한 다음 기밀에 해당하는 사항은 삭제하고 수정해 공식간행한 기록과, 기밀을 포함해 기탄없이 사실의 진상을 적어 연구 자료로 활용하게 했던 일본 스스로 남긴 비밀전쟁 기록을 찾아 정리한 책입니다.

→일본조선침략의 관련 자료를 수집하게 된 동기가 있으신가요.

-일제강점기 때 저술된 우리 민속자료에 관심이 많아 연구 중에 ‘오카모토 류노스케’를 만나, 그의 행적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일본이 숨겨놓은 조선침략 자료들을 찾게 되었습니다. 류노스케는 사설공사로 표현될 만큼 집요하게 강화도 조약부터 조선침략에 심혈을 기울인 자인데요. 1894년 조선 무력침략과 1895년 경복궁에서 조선왕비살륙을 주도한 주동자입니다.

→일본조선침략은 어떤 과정으로 이루지는가요.

-염탐과 첩보로 시작됩니다. ‘쓰쿠바함의 조선국 첩보 보고서’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그 다음은 참모본부와 혼성여단을 편성인데요. 혼성여단은 조선침략 준비완료를 뜻합니다. 이어 특전사격인 육전대로 하여금 무력침략의 선봉에 서도록 합니다만, 조선은 혼성여단 선발대에 무너지고 맙니다.

일본의 무력에 의한 조선의 국정장악에 속수무책이 되고 마는데요. 특히, 일본이 남긴 기록을 보면 일본인과 야합한 썩어빠진 조선의 관료가 적나라하게 묘사돼 있습니다. 그렇다보니 7월 23일 조선왕궁 침입 개시와 함께 국왕과 왕비는 생포되고 맙니다. 1894년 6월 1일에 시작된 조선침략은 7월 23일 왕궁점령과 국왕생포로 일단락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일본은 1894년 6월 무력침략을 시작해 7월 조선을 완전 장악하게 됩니다.

→왜 1894년 6월인가요.

-청일전쟁 기점인 7월 23일 조선왕궁을 점령했다고 알려져 있잖습니까. 일본의 조선왕궁 침탈은 국제분쟁의 가장 중심에 선 사건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 기록만으로 진실에 가까이 갈 수 없었습니다. 조선 무력침략은 철두철미 일본이 입안, 계획, 실행했기 때문에 일본의 기록 속에 역사적이면서 실체적 사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이때의 무력침략은 일본군에 의한 동학농민군의 무자비한 토벌과 몰살로 이어졌고, 1895년 조선왕비살륙과 맞닿아 있습니다. 6월1일 침략하여 7월23일 조선 최후의 날이 되고 맙니다.

서원호 객원기자
2019-04-23 3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