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새달 이란산 원유 수입 막혀… 유화업계 초경질유 확보 비상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예외 연장 중단
폼페이오 “5월 2일 0시 기해 적용” 발표
이란 “호르무즈 해협 봉쇄” 즉각 맞대응
유가 급등하자 사우디 등 공급 늘리기로

한국 수요의 4.9%… 정부 “수입 다변화”
업계 “가격 상승 요인… 제품 경쟁력 우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2일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 등 이란산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한시적 제재 유예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제재 면제 조치는 5월 1일 밤 12시에 만료된다”고 밝혔다.  워싱턴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2일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 등 이란산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한시적 제재 유예조치를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제재 면제 조치는 5월 1일 밤 12시에 만료된다”고 밝혔다.
워싱턴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한국 등 8개국에 적용됐던 이란산 원유 수입 제재 유예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5월 2일 0시를 기해 이란산 원유 수입이 전면 금지될 전망이다. 이로써 이란산 컨덴세이트 수입 비중이 높은 한국 석유화학업계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컨덴세이트는 석유화학제품의 기초 원료로 쓰이는 나프타를 생산하기 위해 필요한 초경질유를 의미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 백악관은 22일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초 만료되는 제재 유예조치(SRE)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결정은 이란 원유 수출을 제로(0)화하기 위한 목적에 따른 것”이라며 이란의 주수입원 차단을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미국은 현 이란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추가 제재 유예조치를 다시 발효하지 않을 것을 공표한다”며 “우리는 동맹국 및 파트너들이 이란 원유에서 다른 대체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이들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란 군부는 “전 세계 원유 해상수송량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겠다”며 즉각 맞대응에 나섰다.

다음달 1일 시한이 끝나는 6개월 한시적 유예조치를 받았던 나라는 한국, 일본, 중국, 인도 등 모두 8개국이다. 일각에서는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 조치가 확대되면 세계원유시장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한다. 국제유가는 이미 전날 유예 연장 중단 보도가 나온 뒤 급등해 미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9% 오른 65.87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하지만 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리트 등 다른 산유국들이 이란산 원유 공급 감소 상쇄를 돕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사우디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다른 회원국이 이란산 원유에 대한 우리의 제재에 따른 부족분 이상을 메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세계원유시장에서 가격 변동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한국 정부는 원유와 컨덴세이트 수입 다변화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총 원유 수입에서 이란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13.1%(78억 1500만 달러·약 8조 9126억원)에서 지난해 4.9%(39억 2900만 달러)로 줄었다. 특히 지난해 9~12월 이란산 원유 수입이 제로였으나 올들어 늘어나 지난 2월 8.6%를 차지했다. 따라서 컨덴세이트 수입이 어려워지면 당장 생산성과 수익성이 떨어지는 등 단기적인 충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국내 업계는 보고 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원유 공급처가 하나 줄어드는 셈이어서 수요자의 힘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며 “가격 상승에 따른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는 “값싸고 고품질인 이란산 초경질유를 들여오지 못하면 우리 제품 가격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우려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새로운 제재가 시작되는 내달 3일 이전까지 이번 조치에 따른 이란산 원유의 대체 수입선을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4-2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