χ² 나오자 엎드리는 교실… 학교서 자고 학원서 열공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18: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포자·영포자 만드는 학교] 서울 시내 중학교·학원 가보니
지난 15일 서울의 한 중학교 3학년 수학 시간에 강의하는 교사에 아랑곳하지 않고 한 학생이 엎드려 있다. 이날 수업에서는 이 학생 외에도 3명이 엎드린 채 일어나지 않았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5일 서울의 한 중학교 3학년 수학 시간에 강의하는 교사에 아랑곳하지 않고 한 학생이 엎드려 있다. 이날 수업에서는 이 학생 외에도 3명이 엎드린 채 일어나지 않았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χ²=2χ²+χ-6에서 가장 먼저 해야 할 건 뭐죠?”

지난 15일 서울의 한 중학교 3학년 수학시간. 선생님이 칠판에 2차 방정식을 쓰고 풀이 과정을 묻자 교실 안이 쥐죽은 듯 조용해졌다. 학생들은 서로를 쳐다보며 눈만 껌뻑였다. 20명이 조금 넘는 학생 중 3명은 이미 책상에 엎드려 있었고, 나머지도 수업에 집중하지 않았다. 교사가 한 학생을 지목하자 아이는 자신 없는 듯 주저하며 겨우 답을 말했다. 교사는 “그렇지, 맞았어!”라며 자신감을 북돋우려 애썼지만 수업 분위기는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다. 교사가 원리를 설명하자 그제서야 예닐곱 명의 아이가 노트에 풀이를 받아 적었다.
지난 15일 오후 6시 목동의 한 종합학원에서 진행된 중2 수학 강의 풍경. 수업 시간 내내 졸거나 딴짓을 하는 학생은 보이지 않았다. 학원에서 만난 한 학생은 “대학에 가려고 어쩔 수 없이 학원에 온다”고 말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5일 오후 6시 목동의 한 종합학원에서 진행된 중2 수학 강의 풍경. 수업 시간 내내 졸거나 딴짓을 하는 학생은 보이지 않았다. 학원에서 만난 한 학생은 “대학에 가려고 어쩔 수 없이 학원에 온다”고 말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같은 날 오후 6시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종합학원 중학교 2학년 수학 교실.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1바이트(Byte)는 2의 세제곱 비트(bit), 1킬로바이트(KB)는 2의 열제곱 바이트…그럼 20기가바이트(GB)는 몇 비트지?” 강사가 칠판에 판서를 하는 동시에 아이들은 즉시 풀이 과정을 줄줄 읊었다. 학교가 끝나자마자 이곳으로 온 아이들은 이 수업이 시작되기 전에는 1시간 동안 중간고사 대비 문제를 풀었다고 했다. 강사는 “복잡하게 계산할 필요가 없다”며 정답 맞히는 요령을 짚었고, 아이들은 글자 하나라도 놓칠까 풀이 과정을 꼼꼼하게 받아 적었다. 아이들은 밤 10시가 돼서야 집에 돌아갔다. 이날 수업을 들은 아이들이 학교에서 중상위권이라고 귀띔한 학원 관계자는 “이렇게 하지 않으면 다른 아이들한테 밀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교실 속 ‘수포자’(수학 포기자)가 늘고 있지만, 공교육은 속수무책이다. 교육부의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수학에서 목표성취수준의 20% 이상을 달성하지 못한 기초학력미달 중학생은 11.1%로 전년 7.1% 대비 3.0% 포인트 늘었다. 교실 수학을 포기했지만, 대학은 포기할 수 없는 학생들은 학원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한 보습학원 관계자는 “맞벌이 부모가 공부에 관심이 없는 자녀를 어쩔 수 없이 학원에 보내는 경우가 아닌 이상 학원에 오는 아이들은 학교에서 하지 못한 공부를 하기 위해 온다”고 말했다. 학원에 갈 형편이 되지 못하거나 누군가 끌어 주지 않는 학생은 교실 안과 밖에서 완전히 ‘수포자’로 굳어진다. 사교육 의존도가 커질수록 공교육은 설 자리를 잃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학원에서 만난 한 중학생은 “학교에서는 공부가 안 되니 학원에 오고, 학원에 다니지 않으면 대학에 못 들어간다고 하니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최수일 수학사교육포럼 대표는 “국어와 사회는 토론과 협업 등 자기주도 학습 방향으로 가고 있는데 수학은 여전히 공식을 외우고 이를 대입해 답을 맞히는 과거 방식에 머물러 있다”면서 “수능에서 ‘킬러문항’이 계속 나오는 한 학부모는 자녀를 사교육으로 내몰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9-04-2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