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팀킴’ 지도자 2명 사기·횡령 혐의 입건…소환·압수수색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1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사서 선수들 부당대우 대부분 사실로 드러나…“계속 수사”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전 국가대표 ‘팀킴’의 호소문에서 비롯된 문화체육관광부 등의 특정감사로 지도자 2명이 입건되는 등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을 사기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두 사람은 해외 전지훈련비, 국내 숙박비 등 보조금을 이중으로 지급받아 편취하고 선수 상금, 격려금 등 수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8일 두 사람을 불러 조사하고 앞서 이달 초에는 두 사람의 집과 경북체육회, 의성컬링센터를 압수수색 했다.

소환 조사에서 두 사람은 범죄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감사반 감사와 소환 조사, 압수수색 내용 등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또 팀킴이 입은 피해 내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조만간 선수들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팀킴은 지난해 11월 초 김 전 회장 직무대행, 그의 사위인 장 전 감독 등 지도자 가족으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후 문체부와 경북도, 대한체육회가 합동으로 감사에 나서 제기된 의혹 대부분을 확인하고 지난달 초 경찰에 상금 횡령, 보조금 이중정산, 친인척 채용 비리 등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현재 사기와 횡령 혐의를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전횡, 갑질 등 선수들이 당했다는 부당대우와 관련해서도 필요하면 선수들과 일정을 조율해 조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