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여사·북대통령’…MBN, 방송사고에 보도국장 징계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1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N 뉴스 방송사고  뉴스1

▲ MBN 뉴스 방송사고
뉴스1

종합편성채널 MBN이 ‘김정은여사·북대통령’ 등의 잘못된 자막을 화면에 쓴 것과 관련, 보도국장 징계를 결정했다.

MBN은 11일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오기했고, 21일에도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이라 잘못 적는 사고를 냈다.

방송사고 직후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각각 올렸으나 논란이 이어지자 위정환 보도국장에게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정창원 정치부장이 보도국장 직무대행을 맡으며 자막 오기를 낸 제작진과 데스크 등 실무진도 곧 징계위에 회부될 예정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