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김홍일 前의원 별세에 “독재 찬양한 자들의 얼굴 떠올려”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재’라는 단어가 뭘 뜻하는지 돌아봐…아버님과 화평의 술 나누시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별세와 관련 “우리 세대가 겪은 ‘야만의 시대’를 다시 돌아본다”며 “시대는 변화했지만, 그 변화를 만든 사람들에게 남겨진 상흔은 깊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삼가 고인의 영면과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2019.4.21  페이스북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별세와 관련 “우리 세대가 겪은 ‘야만의 시대’를 다시 돌아본다”며 “시대는 변화했지만, 그 변화를 만든 사람들에게 남겨진 상흔은 깊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삼가 고인의 영면과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2019.4.21
페이스북 캡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별세와 관련 “우리 세대가 겪은 ‘야만의 시대’를 다시 돌아본다”며 “시대는 변화했지만, 그 변화를 만든 사람들에게 남겨진 상흔은 깊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삼가 고인의 영면과 명복을 빈다”고 조의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은 특히 “‘독재’라는 단어가 진정 무엇을 뜻하는지도 돌아본다”라며 “그리고 그 ‘독재’를 유지하기 위해 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자들, 그 ‘독재’를 옹호하고 찬양했던 자들의 얼굴과 이름을 떠올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기억의 힘을 믿는다”라며 “현재와 같은 정치적 자유, 표현의 자유를 얻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고 다치고 사라졌던가”라고 반문했다.

조 수석은 그러면서 “그곳에서 아버님과 화평의 술 한 잔을 나누시길”이라고 남겼다.

김 전 의원은 1971년 박정희 독재정권에 맞선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 사건의 배후로 지목돼 고초를 겪었고,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공안당국으로부터 모진 고문을 당하기도 했다.

이 때의 고문 후유증으로 건강에 이상이 생겨 목디스크 수술을 받는 등 고통을 받았고, 파킨슨병까지 얻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