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홍일 전 의원 ‘4일 가족장’…광주 5·18 국립묘지에 안장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4: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 빈소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 2019.4.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 빈소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 2019.4.21
연합뉴스

고 김홍일 전 의원의 장례가 나흘간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김홍일 전 의원 측 관계자는 21일 “유가족이 상의해 김홍일 전 의원의 장례를 ‘4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면서 “김홍일 전 의원은 광주 5·18 국립묘지에 모실 것”이라고 밝혔다.

김홍일 전 의원이 별세한 20일부터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김홍일 전 의원이 15·16대 국회의원을 지내며 지역구로 둔 전남 목포에도 분향소가 설치됐다.

김홍일 전 의원의 입관식은 22일 치러진다. 23일 오전 6시에는 함세웅 신부가 집전하는 장례 미사를 봉헌한 뒤 7시 발인식을 한다.

장지는 광주 5·18 국립묘지다.

김홍일 전 의원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으로 정권으로부터 모진 고문을 당해 파킨슨병을 앓았다. 이 때문에 김홍일 전 의원은 3차 5·18 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심의위원회로부터 5·18 관련자로 인정받았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