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방송 미비’ KBS 통합뉴스룸 국장 자진 사퇴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1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통합뉴스룸 국장이 강원 산불 재난방송 미비 지적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김태선 KBS 통합뉴스룸 국장은 19일 보도정보창에 “저는 오늘부로 통합뉴스룸 국장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2주 전 우리의 산불 재난 보도에 대한 안팎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당시 최선을 다한다고는 했지만 결과적으로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전적으로 특보의 시기와 내용, 형식을 총괄했던 제 책임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산불 현장과 보도국에서 밤새 악전고투했던 기자들의 노력이 폄훼되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김 국장은 “사태 수습이 중요하다는 생각에 업무를 계속해왔지만 이제 어느 정도 가닥이 잡힌 만큼 공개적으로 사의를 밝히고 물러나고자 한다”며 자진 사퇴를 밝혔다. 이어 “전화위복, 이번 일이 재난주관방송사로서 우리의 재난보도 시스템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글을 맺었다.

앞서 KBS는 강원 산불 특보를 더 빨리 편성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특보 내용도 피해 현황 전달에만 치중하는 등 피해 지역에 크게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KBS는 최근 재난방송 개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시스템 전반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피해·예방 중심 정보를 제공하고 지역국 재난방송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수시로 모의 훈련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