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의혹’ 前 페루 대통령 극단적 선택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
AFP 연합뉴스

알란 가르시아 전 페루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뇌물 수수 의혹으로 체포당하기 직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69세.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이날 수도 리마의 자택에 자신을 체포하기 위해 경찰이 들이닥치자 2층 방에서 자신의 목 부위에 총을 쐈다. 그는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목숨을 잃었다. 법률가 출신으로 중도 좌파 성향의 가르시아 전 대통령은 1985∼1990년, 2006∼2011년 두 차례 페루 대통령을 지냈다. 리마 전철 공사와 관련해 브라질 대형 건설사 오데브레시로부터 10만 달러(약 1억 1330만원) 이상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 왔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4-19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