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드온] 커브길도 부드럽게… 소리없이 강한 ‘몸짱 스포츠세단’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09: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MW ‘뉴 320d’ 타 보니
BMW ‘뉴 320d’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BMW ‘뉴 320d’

최고출력 190마력… 계기판 등 내부 디자인 변신
‘뉴 3시리즈’ 高사양 시승 취재진 “흠 잡을 곳 없다”

새 차 출시와 함께 진행되는 미디어 시승의 결과는 ‘모 아니면 도’다. 시승 후 “차가 어땠냐”라고 물었을 때 “좋다”, “별로다”가 명확하게 갈린다는 의미다. 시승자의 평가는 대체로 일치한다. 잘 만든 차는 누가 타도 좋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BMW가 중형 스포츠 세단인 7세대 ‘더 올 뉴 3시리즈’를 출시하며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코스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광장에서 경기 양평까지 약 100㎞의 거리였다. 차량은 ‘뉴 320d’(디젤 모델)와 ‘뉴 330i’(가솔린 모델)의 럭셔리·M스포츠패키지 등 다양한 트림이 준비됐다. 가장 사양이 낮은 모델인 ‘뉴 320d 럭셔리’로 시승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뉴 320d의 평가는 ‘모’였다. 높은 사양 모델을 탄 취재진 사이에서는 “흠잡을 곳 없이 완벽하다”, “운전하는 맛이 일품이다”라는 평가도 나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320d는 디젤 모델임에도 디젤엔진 특유의 소음을 느낄 수 없었다. 일반 가솔린 차량보다도 정숙했다. 가속 페달을 밟았을 때 엔진에서 ‘왱’ 하는 소음이 발생하는 일부 차량과는 달리 속력이 아주 부드럽게 올라갔다. 차량도 급가속 시 울컥하는 요동 없이 쭉 미끄러지듯 달려나갔다.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m라는 제원표상의 성능 그 이상의 주행 능력을 보여 주는 듯했다. 커브길을 돌 때에도 기울어지거나 흐트러짐이 없었다. 뉴 320d가 이 정도라면 258마력의 힘을 갖춘 뉴 330i의 성능 역시 최고일 것이라 짐작됐다.

내부 디자인도 많은 변신을 시도했다. 깊숙한 위치에 있었던 계기판이 운전자에게 더 가까이 다가와 한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계기판이 내비게이션을 보는 가운데 디스플레이와 하나로 이어지도록 디자인돼 일체감을 느낄 수 있었다.

뉴 320d의 가격은 모델별로 5320만~5920만원, 뉴 330i는 6020만~6510만원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4-1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